제노사이드 사건은 합법, 감비아

제노사이드 사건은 합법, 감비아
감비아는 2월 23일 미얀마의 로힝야 이슬람교도에 대한 집단학살을 주장하는 유엔 최고법원에 제기한 혐의가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Banjul은 2019년 미얀마를 국제사법재판소(International Court of Justice)로 끌어들여 2017년 군사적 탄압에 따른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한 집단학살을 비난했습니다.

제노사이드

카지노 제작 Dawda Jallow 감비아 법무장관은 법원에서 “우리는 로힝야족의 권리뿐만 아니라 집단학살 협약 당사국으로서 우리 자신의 권리도 보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미얀마를 . . . 집단학살을 하지 않고, 집단학살을 선동하지 않고, 처벌받지 않는 집단학살을 방지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감비아의 한 변호사는 판사들에게 “이러한 집단 학살 협약 위반은 우리 집단 양심의 오점이며 우리의 일이 아닌 척하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말했다.

2월 21일 법정에서 미얀마는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가 간 분쟁을 다스리기 위해 설립된 헤이그에 본부를 둔 ICJ에 사건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감비아에서 파업을 일으켰다. more news

변호인단은 Banjul이 “그 자체로 국가”로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 이슬람 이익을 대표하기 위해 1969년에 설립된 57명의 회원으로

구성된 조직인 이슬람 협력기구(Organization of Islamic Cooperation)의 대리인 역할을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Jallow는 그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그는 “이것은 감비아와 미얀마 사이에 매우 큰 분쟁이다.

Jallow는 “문명 국가로서 1948년 대량 학살 협약에 따라 협정을 맺을 때 이를 우리의 사업으로 삼았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사건이 2019년 12월에 열렸을 때 Aung San Suu Kyi는 ICJ에서 개인적으로 미얀마를 대표했지만 작년에 2020년 총선에서 부정 행위 혐의로

집권에서 해임되었습니다.

제노사이드

이 사건에 연루되어 인권 단체로부터 비판을 받은 노벨 평화상 수상자는 현재 가택 연금 상태에 있으며 헤이그에서 자신이 변호한 장군들에

의해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약 850,000명의 로힝야족이 이웃 방글라데시의 수용소에서 괴로워하고 있고 또 다른 600,000명의 로힝야족은 미얀마 남서부 라카인 주에 남아 있습니다.

감비아의 변호사들은 최근 인권단체 보고서를 인용해 로힝야족이 여전히 취약하다고 말했다.

한 변호사 Paul Reichler는 “로힝야족은 여전히 ​​대규모 잔학 행위의 위험이 매우 큽니다.”라고 법정에 경고했습니다.

ICJ의 로힝야 사건은 수치 여사 민정의 해산으로 복잡해지며 대규모 시위와 탄압이 촉발됐다.

현지 모니터링 그룹에 따르면 1,500명 이상의 민간인이 사망했습니다.

ICJ는 2020년 1월 미얀마가 수년간의 소송이 진행 중인 동안 로힝야족 집단학살 혐의를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잠정

명령을 내렸다.

그러나 EU는 2월 21일 미얀마 관리들에게 더 많은 제재를 가했다.

블록은 22명의 군부 관리를 추가하여 제재 목록에 총 65명을, 정권에 묶인 4개 회사를 총 10명으로 만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