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곽상도 의원직 포기 안 하면 당에서 제명 논의하겠다

이준석

이준석 국민권력당 대표는 28일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50억원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탈당했던

곽상도 의원의 거취에 대해 “국회의원직 사퇴를 결정하지 않으면 국회 윤리특위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니빗 리딩

이날 이 의원은 YTN 라디오 ‘황보선의 새 아침 시작’에 출연해 “곽 의원이 우리 당 소속 의원이라고 해도 그의 거취에 대해서는 당이 매우 엄격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이어 “이 문제에 대해서는 원내 의원들이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는 수준에서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방송 진행자가 곽 교육감이 의원 제명 시도가 있기 전에 자진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교육감은 물론이다.

지금 당장은 그것이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것은 산업재해 보상금 등을 포함하더라도 일반 국민이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특히 젊은 층의 입장에서 곽 의원(곽 의원)의 해명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절대적으로 강력하고 신속한 대응과 더불어 이번 사태에 수반되는 큰 그림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성남시의

공공개발사업으로 이 사업이 어떻게 설계됐는지, 누가 이 큰 틀을 허용했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다고 주장했고, 1조원에 가까운 돈이 부당 이득으로 오간 정황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곽 교육감의 아들 문제를 빨리 해결해야 국민이 빨리 진상을 규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방송 진행자가 곽 교육감이 의원 제명 시도가 있기 전에 자진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교육감은 물론이다.

지금 당장은 그것이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곽 의원 아들이 50억원을 받은 것은 산업재해 보상금 등을 포함하더라도 일반 국민이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특히 젊은 층의 입장에서 곽 의원(곽 의원)의 해명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 시장은 절대적으로 강력하고 신속한 대응과 더불어 이번 사태에 수반되는 큰 그림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성남시의 공공개발사업으로 이 사업이 어떻게 설계됐는지, 누가 이 큰 틀을 허용했는지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치뉴스

이 의원은 이어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설계했다고 주장했고, 1조원에 가까운 돈이 부당 이득으로 오간 정황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곽 교육감의 아들 문제를 빨리 해결해야 국민이 빨리 진상을 규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